[오늘경제] 저작권 침해, 유튜브가 압도적…15만 건 중 13만 건
[오늘경제] 저작권 침해, 유튜브가 압도적…15만 건 중 13만 건
  • 송예담 기자
  • 승인 2019.09.1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오늘경제=송예담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8개 지상파·종합편성채널 방송사가 저작권 침해로 인터넷 사이트에 시정조치를 요구한 사례가 15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상파 4사(KBS·MBC·SBS·EBS)와 종편 4사(JTBC, TV조선, 채널A, MBN)의 저작권침해 시정요구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15만3081건에 달했다.

시정요구 대상은 인터넷 플랫폼 유튜브, 네이버, 다음, 아프리카TV, 페이스북·인스타그램, 트위터, 데일리모션, 요쿠투더우 등이었으며, 이중 미국 유튜브에 대한 시정 요구가 13만5712건으로 전체의 88.7%에 달했다. 

페이스북은 1만1497건(7.5%)으로 점유율은 높지 않지만 작년 5122건에 비해 2.2배 급증했고, 2017년 1146건에 비하면 10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중국 요쿠투더우와 프랑스 데일리모션은 각각 2359건(1.5%)과 1861건(1.2%)이었다. 네이버는 1324건(0.9%)이었고 카카오는 4건, 아프리카TV는 0건이었다.

아프리카TV는 지상파·종편 방송사의 저작권을 구매해 사용하고 있으며, 중계 불가 방송 프로그램들은 매주 공지하고 있다. 또한, 지속적 모니터링을 통해 방송 BJ가 저작권 운영 정책을 어길 시 영구정지 처분을 내리는 등 엄격한 제재를 가하고 있다. 네이버와 다음은 2015년 적용한 스마트미디어렙(SMR)을 통해 자체 모니터링을 병행하면서 시정요구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사이트에 비해 유튜브페이스북 등 외국 사이트의 저작권 침해가 압도적인 만큼 당국이 행정적 조치를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노웅래 위원장은 "유튜브에서 저작권 침해가 만연하게 벌어지고 있어 방송 생태계가 위협받고 있다"며 "국정감사에서 유튜브 저작권 침해 문제를 지적해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