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주상원은 의아함을 감추지??
여름아 부탁해, 주상원은 의아함을 감추지??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캡처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상원(윤선우)은 “서정희씨 한번만 만나게 해 주면 안 될까요” 하고 애원하지만 “아 글쎄 난 모른다니까 그러네” 라며 여름이 찾는 게 쉽지 않다.

보육원에 머물던 아이 명단을 받은 주상원은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자신이 찾던 ‘김지석'이라는 이름이 없었기 때문. 알고 보니 주상미의 사주를 받은 오대성이 미리 서여름(송민재 분)의 자료만 빼놨던 것.

주상원은 다시 직원에게 “혹시 누락된 것 없는지 한 번만 더 확인해주실 수 없냐”고 물었지만, 김지석에 대한 정보는 찾을 수 없었다.

상원(윤선우)는 여름(송민재)이가 있었던 보육원의 아들을 찾았지만 전화를 끊어버리고 지인도 모른다고 하면서 내쫓기게 됐다.

상원은 결국 김지석이라는 이름으로 알고 있는여름이의 행방을 못 찾게 되고 가족들에게 아이를 못 찾았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금희(이영은)는 여름이에게 행복보육원에 있던 김지석을 아냐고 물어본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