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상을 선보이는 패션쇼가 진행됐다. 마이웨이
의상을 선보이는 패션쇼가 진행됐다. 마이웨이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한복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스타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출연했다.

서울특별시 중구에서 아시아 각국 전통 의상을 선보이는 패션쇼가 진행됐다.

박술녀는 여기에 한국 대표로 참여했다.

박술녀는 "그래도 김승우가 싫은 표현을 전혀 하지 않았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술녀는 “그러니까 그게 얼마나 큰 고생이었겠나. 저희 어머니께서 어릴 때부터 글씨 쓰는 걸 한 번도 못 봤다. 못썼다. 초등학교도 제대로 안가신 분이 공부를 너무 하고 싶어서 동생을 업고 서당 앞에 가서 항상 (공부하는 소리를)들었다고 했다. 그러니까 어머니가 (글씨)쓰는 건 못하는데 (세상 이치에 대한)그런 지혜를 그때 배운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메신저 역할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배우 김남주를 만났다.

김남주는 “예전에 처음 결혼했을 때 선생님 찾아 뵙고 (웨딩)촬영을 하루종일 했다. 생각해보면 그때 김승우 씨한테 미안하다”라며 “그때 김승우 씨가 얼마나 힘들고 싫었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