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본격적인 영업이 시작되자 김수미와 세
˝최고의 한방˝ 본격적인 영업이 시작되자 김수미와 세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4 0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최고의 한방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10일 오후 방송된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 9회에서는 학자금 대출에 허덕이는 대학생들을 돕기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김수미와 세 아들이 일일 이탈리안 레스토랑 아르바이트에 나서는 과정이 진정성 있게 펼쳐졌다.

본격적인 영업이 시작되자 김수미와 세 아들, 솔비는 주방과 홀 서빙, 길거리 홍보로 역할을 나눠 분주하게 움직였다.

장동민과 솔비는 더운 날씨에도 길거리에서 적극적인 영업을 펼쳐 보다 많은 손님을 유치했다.

김수미는 고된 노동 강도에 휘청거리면서도 끝까지 정성스럽게 음식을 완성했고, 이를 지켜보던 이상민은 "존경합니다"를 연발했다.

연예계 대표 '엄마 손맛'과 '궁셔리표 파스타'를 맛본 손님들은 "정말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묵은지를 써는 김수미를 보며 이상민은 “와 맛있겠네요”라며 군침을 자극했다.

이상민의 기대에 부응하듯 김수미는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묵은지를 투하하며 요리를 시작했다. 

며칠 후 이들은 첫 장학금의 주인공으로 선정된 카페 알바생을 만나러 커피숍으로 향했다.

새 프로그램의 촬영인 척 카페에 들어온 이들은 카페 알바생이 일하는 모습을 유심히 지켜봤다.

한 손님이 카페 알바생에게 컴플레인을 걸며 언성을 높였다.

정의감이 불타오른 김수미는 "제가 참견할 일은 아닌데…"라며 두 사람에 다가갔다.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남겼다.이날 방송은 4인방의 구슬땀과 진정성이 크게 돋보인 한 회였다.

그동안 음원 녹음, 고민상담소 운영, 레스토랑 알바 등 '장학금 기부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왔는데 그 성과가 코 앞으로 다가온 것.

시청자들은 '4인방의 열일 현장이 화면으로 고스란히 느껴졌다' '사장님의 '큰 손' 기부에 깜짝' '다음 주 장학금을 받을 알바생의 모습에 벌써부터 가슴이 뜨거워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