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여름 맞이~ “슈돌”
늦여름 맞이~ “슈돌”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8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94회는 '실패라 쓰고 경험이라 읽는다'편으로 꾸며졌다.

방송에서 윌벤져스는 늦여름 맞이 물놀이를 즐겼다.

물을 좋아하는 여름 소년 윌리엄, 벤틀리는 물 안팎에서 신나게 뛰어놀면서 여름과 작별했다.

샘 아빠는 아이들의 체력 보충을 위해 갈비집을 찾았다.

열심히 노느라 배가 고파진 아이들은 갈비가 구워지는 족족 폭풍 흡입하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벤틀리는 떡과 갈비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방법도 생각해냈다.

갈비와 떡을 번갈아 끼워 만든 ‘갈떡갈떡’을 만들어 낸 것.

최연소 요리 연구가 벤 선생의 탄생이었다.

벤틀리의 갈떡갈떡은 지난해 대한민국을 강타한 이영자의 소떡소떡과 비슷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먹방계의 대모 이영자와 먹방 천재 벤틀리가 만나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궁금하게 만드는 순간이었다.

벤틀리는 갈떡갈떡 개발에 이어 갈빗대 한 입, 떡 한 입을 먹으며 응용해서 먹는 법도 소개했다.

그야말로 갈비 먹방의 정석이라 부를만한 코스였다.

입안을 가득 채운 갈비맛에 기분이 좋아진 벤틀리는 하트 애교부터 박장대소까지 사랑스러운 모습을 대방출했다.

온 얼굴에 갈비를 잔뜩 묻히고도 눈은 초롱초롱한 벤틀리의 깜찍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제대로 저격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