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그녀가 조선 안팎으로 불어넣는 변화의 바람과…
`신입사관 구해령` 그녀가 조선 안팎으로 불어넣는 변화의 바람과…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제공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연출 강일수 한현희) 측은 9일 "민족 대 명절 추석을 맞아 이번 주 방송을 결방하게 됐다.

다음 주 18일 더욱 풍성하고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찾아 뵐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신입사관 구해령'은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 출연진들의 꽃미소 사진을 공개하고 결방의 아쉬움을 달랬다.'신입사관 구해령'이 오는 11, 12일 결방하는 가운데 여사 해령의 행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녀가 조선 안팎으로 불어넣는 변화의 바람과 이림과의 핑크빛 로맨스 20년 전 과거까지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가 매회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청나라에서 유년 시절을 보내고 돌아온 그녀는 집안의 강요로 맺어진 혼례를 박차고 여사의 길을 택했다.

여사 별시에서 왕세자 이진(박기웅)이 낸 시제가 잘못됐다고 지적하는 기개를 보여준 해령. 그녀는 지금의 인턴 신분인 '권지'로서 선배들의 모진 텃세와 사대부들의 멸시를 한 몸에 받으며 녹록지 않은 궁 생활을 시작했다.

해령이 이림과 선보이는 로맨스 또한 화제다.

세책방에서 처음 만나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이내 서로의 아픔에 공감하며 함께 성장했고 그 결과 핑크빛 결실을 맺었다.

그녀가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과 담판을 지어 사과를 받아내고 사관들의 입지를 넓힌 장면은 조선의 역사를 발칵 뒤집는 전례 없는 여성 캐릭터의 활약이어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림은 자신의 성장의 원동력이 된 해령에게 지고지순한 사랑을 고백하며 행복함을 만끽했다.

행복도 잠시 혼례를 올리라는 함영군의 어명이 떨어졌고, 해령은 그에게서 돌아섰다.

그런 그녀에게 이림은 자신이 모든 것을 다 버릴 수 있다며 눈물 젖은 고백을 전해 로맨스 행방에 궁금증을 높였다.

가운데 지난 방송 말미 이림이 20년 전 과거에서 사라진 폐주 이겸(윤종훈 분)의 적장자라고 언급되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이진이 점차 드러나고 있는 20년 전 과거에 어떤 반응을 보일 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해령이 '서래원'의 수장 서문직(이승효 분)의 딸임이 밝혀지면서 과연 20년 전부터 알게 모르게 이어져 온 이들의 운명이 어떻게 흘러갈지, 이후 전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진은 함영군과 좌의정 민익평(최덕문 분) 사이에서 백성들을 위한 정치를 펼치고자 홀로 외롭게 노력하는 중이다.

둘도 없는 동생 이림에게 무한 애정을 쏟으며 깊은 우애를 보인 바 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