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어난 외모와 남다른 가창력으로 사랑 받고 `가요무대`
빼어난 외모와 남다른 가창력으로 사랑 받고 `가요무대`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3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가요무대 방송 캡처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9일 방송된KBS 1TV '가요무대'에서는 '향수' 편으로 꾸며진다.

공연 후반부에 박혜신은 나훈아의 ‘너와 나의 고향’을 열창했고, 다다음 무대에 선 장태희는 경기민요 ‘태평가’를 부르며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빼어난 외모와 남다른 가창력으로 사랑 받고 있는 30대 여가수인 두 사람은 1살 나이 차이 또래로 본의 아니게 화면 속 미모 대결을 펼치게 돼 눈길을 끌었다. 

참고로 설운도(본명 이영춘)의 나이는 1958년생 62세이며, 지난 1982년 KBS 신인탄생으로 데뷔했다.

김수희는 1953년생 67세이며, 지난 1976년에 노래 ‘너무합니다’로 데뷔해 지금에 이르렀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