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KCSI, 장기실종팀과 회의를 하며 실종자 관련 정보를 전달
도시경찰 KCSI, 장기실종팀과 회의를 하며 실종자 관련 정보를 전달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9일 MBC에브리원 ‘도시경찰:KCSI’ 측은 “멤버들은 여성청소년계 장기실종팀의 의뢰를 받는다. 37년 전, 잠깐 놀고 오겠다던 6세 아이가 실종된 사건으로 천정명,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 형사가 멘토와 함께 실종 아동의 현재 43세 모습을 구현해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기실종팀과 회의를 하며 실종자 관련 정보를 전달 받은 조재윤, 천정명이다.

두 사람은 마음 아픈 사연에 가슴이 먹먹해져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피해자는 사건 직후 병원으로 후송된 상태였고 현장에는 인화성 액체통과 각종 유류품 등 분신을 기도한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사건의 심각성을 짐작하게 했다.

조재윤은 곳곳에 놓인 증거물들을 파악하는 데 힘썼고, 이태환은 제법 능숙하게 유증검사기를 다루며 화재감식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