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책과 목소리를 통해 귀와 마음을?
"같이 펀딩" 책과 목소리를 통해 귀와 마음을?
  • 강길태 기자
  • 승인 2019.09.1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캡처

[오늘경제 = 강길태 기자] 태극기함과 소모임 프로젝트를 통해 묵직한 메시지와 대화의 힘을 소개하며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했던 ‘같이 펀딩’이 세 번째 유인나의 오디오북 프로젝트 공개와 함께 분위기를 바꿨다.

책과 목소리를 통해 귀와 마음을 간지럽혔다.

가을밤 감수성을 저격, 시청자들의 마음을 말랑말랑 설레게 만들었다.

이처럼 책을 좋아하는 유인나는 자신이 좋아하는 두 가지를 하나로 엮어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힘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좋아하는 책과 “친근하게 여겨준 목소리로 다른 사람에게 위로를 줄 때 기쁘다”는 점을 떠올리며 오디오북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유인나는 “내가 타인에게 쓰임이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생각을 해봤는데 제가 좋아하는 책이랑 목소리를 보태서 조금 힘이 될 수 있는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준비하게 된 이유를 소개했다.귀로 듣는 책 오디오북은 활자를 읽을 때와는 또 다른 재미와 위로를 선물하며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배우와 가수, 작가 등 다양한 사람들이 오디오북에 참여하는 걸 쉽게 볼 수 있다.유인나가 준비한 오디오북 프로젝트는 여러 사람이 추천하는 인생 책을 알아보고, 또 시청자의 아이디어를 듣는다. 유인나는 “각자의 인생 책이 있지 않나. 많은 사람의 인생 책을 모아 오디오북으로 만들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유인나는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찾아 DJ 배철수에게 추천 책을 물어보고 또 독립 서점을 방문해 여러 사람이 추천하는 책을 살펴봤다.

한 서점에서는 책을 추천해주는 큐레이터를 만나 “일상에 자극이 필요한 것 같다”며 책 추천을 부탁했다.

다른 독립 서점에 들러서는 점장이 읽고 추천한 책을 살펴보고 생일 문고부터 서로 모르는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주고받는 ‘이야기 상자’까지 서점이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며칠 뒤 한 남자가 밤의 서점에 방문했다.

바로 배우 강하늘이었다.

한 글자 한 글자 진심을 담은 유인나의 손편지를 읽으며 살포시 미소를 지었고 이내 “제가 잘할게요”라며 고백을 그 자리에서 받아들였다.

오디오북을 만드는 일에 설렘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동시에 걱정도 내비친 강하늘은 독립 서점 점주의 추천으로 ‘나라는 말’이라는 시를 읽어 내려가 보는 이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영상을 모니터링하던 MC 유희열을 비롯한 출연진들도 눈을 감고 그의 목소리가 전하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시선을 끌었다.

눈은 물론 귀까지 즐거워지는 순간이었다.

목소리 좋기로 유명한 유인나와 강하늘의 특급 만남이 성사됐다.

‘같이 펀딩’은 새 프로젝트를 통해 신선한 재미와 매력을 꺼내는 데 성공했다.

선보인 태극기함과 소모임 프로젝트가 드라마와 청춘 영화의 느낌이었다면 이번에 공개된 오디오북 프로젝트는 가을 밤 끌리는 멜로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설렘과 재미를 선사했다.

이처럼 ‘같이 펀딩’은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꺼내는 사람 별로, 프로젝트마다 메시지는 물론 새로운 볼거리와 재미를 안기고 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