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경제] 추석여행 트렌드 ‘D턴족’→‘J턴족’ 뜬다
[오늘경제] 추석여행 트렌드 ‘D턴족’→‘J턴족’ 뜬다
  • 송예담 기자
  • 승인 2019.09.09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절 여행 트렌드를 대표해온 'D턴족'이 최근 'J턴족'으로 변화하고 있다. [신라호텔 제공]
명절 여행 트렌드를 대표해온 'D턴족'이 최근 'J턴족'으로 변화하고 있다. [신라호텔 제공]

[오늘경제=송예담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추석 연휴 여행 트렌드가 ‘D턴족’에서 ‘J턴족’으로 변화하고 있다. 호텔업계는 부모님과 ‘호캉스(호텔+바캉스)’를 즐기는 J턴족을 겨냥한 다양한 패키지를 출시했다.

D턴족은 귀성 후 집으로 돌아오는 경유지에서 남은 연휴를 즐기는 사람들을 뜻하는 말이다. 이번 추석 대세로 떠오른 J턴족은 귀성 후 부모님을 함께 모시고 가까운 지방으로 떠나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이번 추석연휴가 짧은데다가 국내여행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부모님을 모시고 근교 여행을 계획하는 자녀들이 증가했다. 특히, 한 공간에서 놀이‧휴가‧식사가 동시에 가능한 호캉스가 ‘J턴족’에게 각광받고 있다. 

9일 신라호텔은 전국 신라호텔과 신라스테이 추석 연휴 예약 추이를 분석한 결과, 울산과 천안, 제주 등 지방 호텔의 J턴족이 눈에 띄게 성장했다고 밝혔다. 천안과 제주 신라스테이는 자녀가 본인 이름으로 부모님 객실까지 함께 예약한 비중이 전년에 비해 10~15% 증가했다. 울산 신라스테이도 지난해보다 50% 가까이 늘었다. 

호텔 업계는 J턴족의 등장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시니어와 함께 호캉스를 즐기는 고객의 경우 호텔 내 식음업장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고, 비용이 더 나가더라도 좋은 객실과 서비스에 비용을 기꺼이 지불하기 때문이다. 

J턴족 증가에 신라호텔은 다양한 가족 상품을 내놓았다. 제주신라호텔은 조부모와 부모, 자녀까지 3대 여행을 위한 '해피 쓰리 제너레이션(Happy 3 Generation)' 패키지를 출시했다. 온돌 객실 '테라스 룸'이 2개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일부 객실은 정원과 바로 이어져 있어 아이들이 편하게 뛰어놀 수 있다. 

울산 신라스테이는 '아이 러브 울산' 패키지를 내놓았다. 지난 7월 산림청이 지정한 '국가정원'으로 울산 태화강은 다양한 테마와 수변생태정원 등을 갖춰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둘러볼 수 있다. 태화강까지는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호평을 얻고 있다.

천안 신라스테이가 선보이는 ‘마켓 인 더 시티’ 상품은 전국 전통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1만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을 증정한다. 호텔 근처에 위치한 천안중앙시장에서 아이들에게 현장감 있는 교육이 가능해 자녀를 동반한 가족고객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