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경제]현대차, 무분규 임단협 타결…대내외 위기 공감
[오늘경제]현대차, 무분규 임단협 타결…대내외 위기 공감
  • 하주원 기자
  • 승인 2019.09.0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오늘경제 하주원 기자] 한 눈에 보는 오늘경제, 현대자동차의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이 8년 만에 파업 없이 타결됐다.

합의안은 임금(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150% + 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임금체계 개선에 따른 '미래 임금 경쟁력 및 법적 안정성 확보 격려금' 명목으로 근속기간별 200만∼600만원 + 우리사주 15주를 지급한다.

현대차 노조는 3일 전체 조합원(5만105명)을 대상으로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한 결과, 4만3871명(투표율 87.56%)이 투표해 2만4743명(56.40%)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사의 무분규 타결은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이번 무분규 타결은 3000억∼6000억원의 영업이익 효과와 맞먹는다는 게 증권업계의 분석이다.

노조는 일본의 백색국가(수출우대국) 제외조치 등 한일 경제갈등, 미·중 무역 전쟁에 따른 한국 자동차 산업 침체 우려 등을 고려해 파업을 유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노사는 또 '상생협력을 통한 자동차 산업 발전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중소기업과 상생, 기술 국산화 방안을 제시했다. 공동선언문은 협력업체에 연구개발비 925억원 지원, 1000억원 규모 저리 대출 프로그램 운영 등을 담고 있다.

이번 타결로 임금체계를 개선하면서 7년째 끌어오던 통상임금 논란과 이에 따른 최저임금 위반 문제도 마무리된다. 노조는 조합원 근속 기간에 따른 격려금을 받는 대신 2013년 제기한 통상임금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다.

회사는 격월로 지급하던 상여금 일부(기본급의 600%)를 매월 나눠 통상임금에 포함해 지급하면서 최저임금 문제를 털어낸다. 회사는 올해 최저임금법 시행령 개정으로 최저임금 산정 기준이 되는 소정근로시간이 기존 174시간(법원 판단 기준)에서 209시간으로 늘어나면서 직원 시급이 9195원에서 7655원으로 낮아지게 돼 최저임금 위반 처지에 놓인 바 있다.

오늘 주요하게 볼 금융 · 경제 뉴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