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19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본격 개시
고양시, ‘2019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본격 개시
  • 전중환
  • 승인 2019.07.0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창업신문 = 전중환 기자] 고양시가 공동작업장 운영사업, 자원재생 사업 등에 저소득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2019년도 하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시는 이번 하반기 사업을 당초 10월말까지 계획했으나, 침체된 지역경제 및 고용환경 등을 고려해 12월까지 연장하고, 계획인원 28명 대비 약 67%인 14명을 증원한 42명을 선발해 총 5개 세부사업, 8개 사업장에서 7월 1일부터 일제히 개시한다. 

세부사업으로는 ,고양시 지역 농·특산물을 이용한 로컬푸드 가공화사업 ,자전거 리사이클링 사업 ,기업 연계 공동작업장 운영사업 ,행주산성 관람환경 개선사업 ,정발산동 사랑나눔·행복더하기 사업 등으로 올 한 해 동안 국비 포함 약 6억4천여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참여자들의 근로조건은, 65세 미만은 주 30시간, 65세 이상은 주 오후 3시간을 근무하며, 급여는 2019년도 최저임금 적용 기본급과 출근일에 한해 간식비 5천 원이 별도 지급되며, 4대 사회보험은 의무 가입된다. 주 30시간 근무하는 65세 미만의 근로자의 경우 월 임금이 약 125만 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은 저소득층 등 취업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제공으로 고용 및 생계안정을 지원하고 공동체 유지 및 복원에 목적을 둔 중앙정부 지원 직접일자리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일자리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지만 이번 사업 확대로 일자리가 없어 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가계와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