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소상공인 지원 적극 나선다!
완도군, 소상공인 지원 적극 나선다!
  • 전중환
  • 승인 2019.05.31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완도군청)
(사진제공=완도군청)

[벤처창업신문 = 전중환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최저 임금 인상과 장기간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 지원 사업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관내 소상공인은 3,500여개 업체로 전체 사업체의 96%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최근 인터넷 쇼핑이 급증하는 등 소비 패턴이 바뀌고, 혼밥과 혼술을 즐기는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지갑을 여는 소비층이 감소하면서 실물 경제가 위축돼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군은 정부의 카드수수료 제로화와 금융지원 정책 등 소상공인 지원과 연계해 금융지원, 경영혁신, 지역화폐 발행 사업 등에 과감하게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으로는 지난 2014년부터 지금까지 901개 업체에 190억 원의 융자 추천으로 소상공인이 보증서를 통해 신용대출을 받았다.

올해 6월부터는 군비 4억 원을 확보하여 전남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최대 3천만 원까지 신용보증서 발급, 금융권 대출이자 본인 부담액 3%를 2년 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카드수수료 부담 등의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지역화폐를 발행하여 소상공인 가게 활성화를 주도해 나가고자 한다.

또한 완도사랑상품권 발행을 준비 중에 있으며, 정부에서 3월부터 도입한 ‘제로페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제로페이’는 휴대폰을 통해 가맹점 내 QR코드를 촬영하면 구매 비용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이체되는 방식으로 소상공인들이 부담해왔던 1.2~2%의 카드수수료를 0% 대로 낮추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군은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와 경영 혁신 지원 사업에도 적극 나선다.

경영 애로 해소와 성공적인 마케팅으로 매출 증대를 도모하고자 30개 업체를 대상으로 8월부터 경영 컨설팅을 추진한다.

지난해 경영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사업 성과 측정을 거쳐 사업비를 대폭 확대하고, 골목 상권의 실질적인 보호에도 나설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군은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음식·숙박업 등 14개 업체를 선정하여 업체당 500만 원 한도 내에서 인테리어와 화장실 개선, 진열장 개선비를 지원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최저 임금 인상과 물가 불안 등의 여러 악재가 겹쳐 자영업자들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지역 실물경제를 살려 어려운 소상공인들이 기를 펴고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벤처창업신문,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