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 21개사, 프랑스 기술 컨퍼런스 ‘비바테크놀로지’ 참가
한국 스타트업 21개사, 프랑스 기술 컨퍼런스 ‘비바테크놀로지’ 참가
  • 전중환
  • 승인 2019.05.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창업신문 = 전중환 기자] 창업진흥원·창조경제혁신센터·KOTRA는 지난 16일부터 18일(현지시간)까지 3일간 프랑스 최대 혁신기술 콘퍼런스인 비바테크놀로지(Viva Technology)에 우리 유망 스타트업 21개사를 위한 통합 한국관을 공동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프랑스는 2013년부터 ‘라프렌치테크(La french tech)’를 국정슬로건으로 내걸고 적극적인 창업기업 육성·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어 비즈니스 친화적 환경, 창업 클러스터 활성화 등 해외 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여건이 비교적 우수하다.

최근 우리 정부에서도 양국간 스타트업 협력을 위해 기관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한국 창업기업의 유럽 진출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10월 대통령 순방 시 ‘한-프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한데 이어 올해는 비바테크놀로지에 통합 한국관을 운영키로 했다.

비바테크놀로지(이하 비바텍)는 프랑스 파리에서 16년에 시작한 테크 콘퍼런스로 개최된지 3년만인 지난 2018년도 방문객 10만명, 연사수 300명이 넘을 정도로 유럽 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년 연속 방문하기도 했으며, BNP PARIBAS, 구글, LVMH 등 유수의 대기업들이 파트너로 참가해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꾀하는 등 잠재 협업 기업 발굴은 물론 다양한 참가자로부터 유럽 진출을 위한 피드백 청취와 시장성 검증이 가능한 최적의 장이다.

올해 비바테크놀로지에는 국내에서는 인공지능 금융 플랫폼 ‘아카버스(ABACUS)’를 제공하는 ‘에이젠글로벌’, 인체의 혈관과 장기 조직을 체외 모사해 혈관을 통한 약물 반응을 평가하는 인체 장기 칩 기술을 보유한 ‘큐리오칩스(Curiochips)’,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금융 시장 트렌드를 분석하는 ‘콰라소프트(QURAsoft)’, 측정한 신체 데이터에 기반하여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소프트다임(OSD)’ 등 스타트업들이 참가한다.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최근 프랑스뿐만 아니라 영국, 핀란드 등 유럽 각국이 전 세계 혁신 스타트업이 모이는 ‘허브’로 도약하면서 유럽 글로벌 기업과정부가 해외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늘려가는 추세”라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타 센터 및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으로 우리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유럽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