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닷, ‘신한퓨처스랩' 5기 스타트업으로 선정
에너닷, ‘신한퓨처스랩' 5기 스타트업으로 선정
  • 전중환
  • 승인 2019.05.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경제 = 전중환 기자] 신재생에너지 데이터 통합 플랫폼 ‘레디(REDi)’를 제공하는 에너닷은 신한금융그룹이 지원하는 '신한 퓨처스랩(Future's LAB)' 5기 육성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신한퓨처스랩은 핀테크·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자 신한금융이 2015년에 설립한 '혁신기업 발굴 플랫폼'이다. 2015년 첫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112개 스타트업 육성과 약 83억원의 직접투자가 이뤄졌다.

신한금융은 지난 4월 11일 '신한 퓨처스랩'의 제2출범을 선포하면서 발굴·육성·투자 확대를 기반으로 하는 '발굴 스케일업(scale-up) 전략'을 발표했다. 신한금융은 퓨처스랩 육성기업의 범위를 기존 핀테크기업에서 4차 산업혁명 관련 유망기업으로 확대하고, 5년간 250개 혁신기업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다.

‘레디(REDi)’ 를 개발중인 에너닷은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의 발전량, 소비량, 유지보수비 등 각종 신재생에너지 관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기록하고 분석·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발전소 사업자들에게 체계적인 발전량 관리와 효율적인 전력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  

이동영 에너닷 대표는 “신한퓨처스랩을 졸업한 기업 중 상당수가 핀테크,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다양한 영역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며 “신한금융과 유망 스타트업들과의 협업으로 에너닷은 에너지와 금융 산업의 혁신을 높이고 부가가치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