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지원기업, 5년 후 생존률 일반창업기업 보다 두배 높아
창업지원기업, 5년 후 생존률 일반창업기업 보다 두배 높아
  • 전중환
  • 승인 2019.04.0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기준 창업지원기업 이력·성과 조사 결과 발표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벤처창업신문 = 전중환 기자] 3월 발표된 “창업지원기업 이력·성과 조사”(이하 조사)에 따르면, 17년 기준 창업지원기업의 5년 생존율은 53.1%로 일반창업기업의 생존율 28.5%(통계청 기업생멸행정통계, 2016년 기준)보다 높게 나타났다.

동 조사는 매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창업지원사업을 수행한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생존율, 고용성과, 재무성과 및 혁신성과 등을 추적 조사하는 것으로, 이번 조사는 창업진흥원이 중소기업연구원에 위탁하여’09년부터’17년까지 지원한 기업 22,334개를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고용성과 측면에서, 창업지원기업은 2017년 기준 총 38,783명(기업 당 평균 5.55명, 대표자 제외)의 고용을 창출하였으며, 창업기업 대표까지 포함할 경우 54,489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전년대비 총고용인원은 44.95%, 기업 당 평균 고용인원은 17.88% 증가하여 일반 중소기업(1.54%), 대기업(2.41%) 보다 큰 폭의 성장을 보였으며, 창업지원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매출액은 기업 당 평균 6.7억 원을 기록했으며, 증가율은 전년대비 44.62%로 일반 중소기업(11.02%), 대기업(7.93%) 보다 큰 폭의 성장을 보였다. 2014년과 2015년 성장이 다소 둔화된 추세를 보였지만, 이후 2017년까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기업의 생산성을 나타내는 총자본투자효율은 2017년 기준 33.33%로 중소기업(25.38%), 대기업(15.46%) 보다 높게 나타나, 생산성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성과를 보였다.

안정성 측면에서는 부채비율이 108.93%로 나타나 중소기업(163.18%)보다 낮고 대기업(95.52%)보다는 높았으나, 활동성 측면에서는 총자산회전율이 0.6회로 중소기업(1.07회), 대기업(0.75회) 보다 다소 낮게 나타났다.

3년연속 매출액이나 고용이 연평균 20%이상 성장한 ‘고성장 기업’은 총 422개이며, 이 중 창업 후 5년 이내의 고성장기업인 ‘가젤기업’은 189개 나타났다.

금융서비스 ‘토스’의 핀테크 업체 ‘비바리퍼블리카’가 창업사업화 지원을 거쳐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였으며, 14개의 기업이 코스닥 및 코넥스에 상장하였다. 또한, 벤처기업, 이노비즈, 메인비즈 등 혁신형기업 인증을 받은 기업은 2,227개로 조사되었다.

중소벤처기업부 권대수 창업진흥정책관은 “예비-초기-성장 단계별 지원사업을 통해 창업기업의 성장을 견인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생존율 및 고용 등에서 일부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하며, “수요자 중심의 창업지원사업을 통해 많은 기업이 성장·발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벤처창업신문,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