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미권 모바일 웹소설 ‘래디쉬(Radish)’, 前 ABC 부사장·카카오페이지 창업자 영입
영미권 모바일 웹소설 ‘래디쉬(Radish)’, 前 ABC 부사장·카카오페이지 창업자 영입
  • [벤처창업신문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02.07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억 원 누적 매출 작가 탄생, 70만 구독자 서비스로 성장
에미상 수상 작가진과 자체 제작 ‘래디쉬 오리지널’ 키워
래디쉬 서비스 이미지 (자료: 소프트뱅크벤처스)
래디쉬 서비스 이미지 (자료: 소프트뱅크벤처스)

[벤처창업신문]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Radish, 대표 이승윤)가 핵심 경영진을 영입해 데이터 기반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본격화한다.

ABC의 전 부사장 수 존슨(Sue Johnson)이 최고콘텐츠책임자(CCO)로 콘텐츠 운영 개발을 총괄한다. 존슨 CCO는 ABC의 프로덕션을 총괄하며 히트 일일드라마 제작을 이끌었다. 래디쉬 합류 전에는 대화형 스토리텔링 게임 ‘에피소드’(‘Episode’)의 콘텐츠 이사를 역임했다. 

신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카카오페이지(전 포도트리) 공동창업자이자 CTO였던 신종훈 전 이사가 맡았다. 래디쉬와 유사한 국내 서비스인 카카오페이지를 창업해 6년 간 키운 인물이다. 기술 총괄 부사장(VP of Engineering)은 직방의 최세윤 전 기술 총괄 부사장이 담당한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2017년 넥슨이 인수한 대화형 스토리텔링 게임 개발사 미국 픽셀베리 스튜디오 (Pixelberry Studios)의 마케팅을 총괄했던 필리포 디 로즈(Filppo De Rose)가 담당한다. 

신임 경영진들은 래디쉬 메인 작가진과 협업해 할리우드 TV 스튜디오 방식의 집단 창작 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체 제작하는 데이터 기반의 스토리 컨텐츠 ‘래디쉬 오리지널’을 키운다. 

이승윤 래디쉬 대표는 “다양한 유료 모바일 콘텐츠 플랫폼을 성공시킨 경험이 있는 전문가들을 래디쉬 경영진으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며, “2019년 상반기에는 콘텐츠 유통만이 아니라 넷플릭스처럼 사용자의 데이터 기반으로 오리지널 콘텐츠를 자체 제작하고, 모바일 게임 스타일의 공격적인 퍼포먼스 마케팅을 집행하여 플랫폼을 한 단계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벤처창업신문=임효정 기자] lhj@startuptoday.co.kr

벤처창업신문,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