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31일 대심도 지하개발사업 안전 토론한다
국토부, 31일 대심도 지하개발사업 안전 토론한다
  • [벤처창업신문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1.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2시 지하 대심도 건설기술 대토론회
30일부터 서울역에 관련 전시공간 조성 개방
전시공간 설치안 (출처: 국토교통부)
전시공간 설치안 (출처: 국토교통부)

[벤처창업신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오는 31일 14시 건설회관에서 지하 대심도 개발기술의 안전 확보와 관련하여 산·학·연이 참여하는 공개 기술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나라 지하 대심도 개발기술의 안전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설 연휴기간을 포함하여 30일부터 2월 28일까지 서울역에 전시공간을 조성하여 개방한다.

본 토론회와 전시 홍보행사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 서울 제물포 터널 도로공사 등 최근 추진 중에 있는 대심도 지하개발사업과 관련하여 노선 주변 주민을 포함한 일반 국민에게 지하 대심도 건설기술의 안전성을 이해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된다.

공개 기술토론회(‘지하 대심도 건설기술’ 대토론회)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대한토목학회,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가 공동 주관하고 국토교통부와 한국시설안전공단,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대한건설협회가 후원한다.

토론회에서는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등 지하안전 관련 제도, 도심지 지반침하 예방대책, 대심도 지하공간 발파 진동 저감방안 및 관련 기술 등에 대한 전문가 발제 후 패널 토론, 방청객 질의·응답 등이 완전 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국민들이 지하 대심도 시설들을 좀 더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다각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특히 일반 국민이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서울역에 전시공간을 조성하여 한달 간 진행된다.

전시공간에는 일반인이 이해하기 쉽도록 지하공간의 개념과 이용 필요성, 현재 도시의 지하시설물, 지하 공간 건설기술과 안전성 등을 이야기 방식으로 표현한 패널과 굴착 기술·방재설비 관련 축소모형을 전시하고 관련 동영상도 방영할 계획이다.

또한, 전시공간을 찾기 어려울 시 관련 내용을 간편히 찾아볼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페이스북, 유튜브 등 뉴미디어를 통해서도 관련 카드 뉴스 및 동영상을 배포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일반 국민이 우리나라가 얼마나 우수한 지하 대심도 개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지, 지하공간 대심도 개발이 왜 필요하고 얼마나 안전하게 시공·운영되는지 확인함으로써, 지하공간 안전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벤처창업신문=박세아 기자] pkl219@startuptoday.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