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올해부터 공제기금 이차보전사업에 경기도 추가
중기중앙회, 올해부터 공제기금 이차보전사업에 경기도 추가
  • [오늘경제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1.2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중소기업 경영안정화에 기여 예상
대출 평균금리 6%대에서 3~5%로 낮춰
출처: 중소기업중앙회
출처: 중소기업중앙회

[오늘경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중소기업공제사업기금(이하 공제기금)의 대출 중소기업에 대한 ‘이차보전사업’에 올해부터 경기도가 추가되어 총 20개 지자체로 확대 시행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이차보전사업’은 해당 지자체에 본사, 사무소, 사업장이 소재해 있는 공제기금 가입업체를 대상으로 1~3%의 대출이자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자지원을 통해 대출 평균금리를 6%대에서 3~5%대로 낮춰 공제기금 가입자의 이자부담 완화에 기여해왔다.

이번에 추가되는 경기도는 본사, 주사무소, 사업장 중 하나를 경기도에 두고 있는 공제기금 가입업체가 단기 운영자금 대출을 받을 경우, 경기도에서 대출이자의 1%를 지원받는 방식이다. 총이자지원 규모는 연간 4억 원이다.

중기중앙회가 운영하고 있는 공제기금은 중소기업 기본법과 중소기업 협동조합법에 따라 1984년 도입된 중소기업 상호부조 공제제도이다. 

공제기금은 중소기업 도산방지와 경영안정을 목적으로 납입한 중소기업자들의 공제부금으로 △부도 매출채권 대출 △어음·수표 대출 △단기 운영자금 대출 등을 지원하고, △거래처의 부도, 회생, 파산, 폐업, 법정관리 등으로 인한 긴급한 경영난 △거래대금 회수 지연 등으로 인한 일시적 자금난 △한도 초과, 대출 거절,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금융기관의 대출이 어려울 때, 대출을 지원한다.

특히 납부한 부금에 대해서는 중도해약 시에도 원금 손실이 없으며, 대출 중도상환 시에도 수수료가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조진형 공제사업본부장은 “전국 지자체 중 경기도의 공제기금 가입업체와 대출 취급액이 가장 많은 만큼 이번 이자지원 사업 시행으로 인해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절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제기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와 중앙회 공제기금실 및 18개 지역본부(지부)에 문의하면 된다.

[오늘경제=박세아 기자] pkl219@startuptoday.co.kr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