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1:25 (화)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안정적인 일터 만들기 대안 모색하자”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안정적인 일터 만들기 대안 모색하자”
  • [오늘경제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1.2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 필요성 제기
청계천·을지로 재개발 사례 논의
지난 23일 열린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소상공인 증언대회’ (출처: 소상공인연합회)
지난 23일 열린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소상공인 증언대회’ (출처: 소상공인연합회)

[오늘경제]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23일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소상공인 증언대회’가 서울 을지로동 주민센터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최근 불거진 청계천·을지로 재개발 등 사례를 논의하며 백년가게 특별법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의 폭을 넓히자는 취지로 개최됐다.

이날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최경환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와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 백년가게 수호 국민운동본부 준비위원회 송치영 위원장, 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 경실련 등 관계자들과 청계천 생존권사수 비상대책위원회 강문원 위원장을 비롯한 청계천, 을지로 상인들이 참석했다.

정책협약서에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생존권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하며, 건물주와 세입자들이 상생하며 살 수 있는 포용적인 법과 제도를 위한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운동에 나설 것을 선언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증언대회에서 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 쌔미 조직국장은 작년 궁중 족발 사태를 설명하며 “최저임금 인상 등이 소상공인들에게 유동적 불안요소가 된다면, 하루아침에 가게에서 쫓겨나게 되는 현실은 소상공인들에게 고정적 불안을 더하는 형국” 이라며, “백년가게 특별법은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으로 장사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라고 말했다.

또 경실련 도시개혁센터 남은경 팀장은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 및 상가임대차 보호법 개정 방향에 대해 “작년 상가임대차 보호법이 일부 개정됐지만 재개발·재건축은 여전히 사각지대”라고 강조하며 백년가게 특별법의 입법 필요성을 역설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현장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정치는 죽은 정치“라며 “수 십 년 장사해온 터전에서 쫓겨나는 소상공인들의 현실처럼 국민들이 힘든 부분을 개혁하는 게 민생 정치의 목표가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70년 된 청계천 기억까지 싹 밀어버린다는 것에 반대한다”라며 “청계천 장인들의 권리는 지켜내야만 할 충분한 가치가 있고 백년가게 특별법을 위해 당 차원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백년가게수호 국민운동 서울본부 출범을 선언하고 백년가게수호 국민운동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을 결의했다.

[오늘경제=박세아 기자] pkl219@startuptoday.co.kr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