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도심‧역세권 임대주택 절반 청년·신혼부부에 공급
SH공사, 도심‧역세권 임대주택 절반 청년·신혼부부에 공급
  • [오늘경제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1.1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5,000호 중 절반 청년·신혼부부 주택 매입임대 목표
도심 및 역세권 위주 매입, 주택 평형 소형화 등 제도 개선
매입임대주택 마감현장을 찾아 품질점검 중인 서울주택도시공사 직원들 (출처: 서울주택도시공사)
매입임대주택 마감현장을 찾아 품질점검 중인 서울주택도시공사 직원들 (출처: 서울주택도시공사)

[오늘경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는 2019년도 매입임대주택을 작년보다 2배 많은 5,000호 수준으로 매입한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이 가운데 절반인 2,500호를 청년·신혼부부 주택으로 매입할 계획이다. 

SH공사는 주거로 고통 받는 젊은 세대의 주거난을 해소하기 위하여 청년·신혼부부들이 선호하는 직주근접의 강북과 강남의 도심지역 및 지하철에서 반경 500미터 이내 역세권 지역에서 청년·신혼부부용 도시형생활주택(원룸형), 주거용 오피스텔 등을 집중 매입할 예정이다.

SH공사는 도심 및 역세권 지역에서 청년·신혼부부 주택 매입을 늘리기 위해 청년주택은 30㎡이상에서 14㎡이상, 신혼부부 주택은 44㎡이상에서 36㎡이상으로 매입대상 주택의 전용면적 기준을 각각 줄여 매입규모를 확대 조정하였다. 이를 통해 서울의 외곽지역에 집중된 매입주택의 지역적 편중성도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신축주택을 청년·신혼부부용 임대주택으로 매입할 경우 설계단계에서부터 ‘청년·신혼부부주택 맞춤형 특화설계’를 적용하고 도시미관까지 고려한 설계를 도입하기 위해 ‘청신호 건축가’ 제도를 추진할 예정이다.

청신호 건축가 제도는 100명 이내의 전문가들로 ‘청신호  POOL’을 구축하여 전문 건축가에 의한 특화된 설계평면을 개발하기 위한 제도로서 이를 통해 SH공사는 종전보다 품질 및 디자인 면에서 획기적으로 향상된 청신호주택을 선보일 전망이다. 

한편, SH공사는 매입임대주택의 하자 근절을 위해 건설 예정 주택에 대하여 시공단계에서 6단계 품질점검을 실시, 올해는 품질점검 전담 부서를 별도 신설하여 ‘하자 없는 매입임대주택’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오늘경제=박세아 기자] pkl219@startuptoday.co.kr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