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권역별 맞춤 ‘스마트도시’ 조성한다
충남도, 권역별 맞춤 ‘스마트도시’ 조성한다
  • [오늘경제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1.1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도시 추진전략 최종보고회 개최
5개 분야별 육성, 도시문제 해결 기대
지난 15일 개최된 ‘충남 스마트도시 추진전략’ 최종보고회 (출처: 충청남도청)
지난 15일 개최된 ‘충남 스마트도시 추진전략’ 최종보고회 (출처: 충청남도청)

[오늘경제] 충청남도는 지난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전문가, 시·군 부단체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스마트도시 추진전략’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우리나라는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도시특별위원회를 두고 범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을 마련해 정부 주요 과제로 추진 중이다.

국가 정책에 발맞춰 도는 ‘스마트도시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최종단계에 이르렀다.

이 전략에서는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산업, 환경, 문화·복지, 리빙 및 농어촌 등 5개 분야별 스마트도시 육성 전략과 함께 15개 시·군을 북부권, 서해안권, 내륙권, 금강권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지역별 특성에 맞는 추진 정책을 제시했다.

권역별 스마트도시 추진 과제를 보면, 우선 천안·아산·당진·서산 등 북부권에 대해서는 △스마트 환경 도시 구현 정책 △제조업 기반 스마트 지식산업단지 조성 △4차 산업혁명시대 지방 거점 재활성화 스마트도시 재생사업 특화모델 구현 등을 내놨다.

보령·서천·태안 등 서해안권은 △독거노인돌봄 IOT △돌봄 양육 플랫폼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사물인터넷 서비스 공급 등을 추진 과제로 제안했다.

또한 공주·계룡·청양·예산·홍성 등은 스마트 건강도시 조성, 스마트팜 중심 스마트 빌리지 조성 등을, 논산·금산·부여 등 금강권의 추진 과제로는 스마트 상생산단 등을 제시했다.

양승조 지사는 “스마트도시는 도시화에 따른 교통·환경 등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플랫폼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라며 “추진 방향을 적립하고, 역량 집중을 위해 ‘충남 스마트도시 추진 전략(안)’을 마련하는 등 정부 정책 기조에 대응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도시는 도시 기반시설과 정보통신기술 등을 융복합해 범죄·교통·환경·에너지 등 다양한 도시 서비스를 제공, 도시 경쟁력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지속가능한 지능형 도시를 말한다.

[오늘경제=박세아 기자] pkl219@startuptoday.co.kr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