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닥터스팹’의 ‘SLUSH 2018’ 참여 적극 지원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닥터스팹’의 ‘SLUSH 2018’ 참여 적극 지원
  • [오늘경제 임효정 기자]
  • 승인 2019.01.0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용 실시간 환자 모니터링 및 진단장치 개발하는 ‘닥터스팹’
조홍근 센터장, “글로벌 진출 플랫폼 역할 강화해나가겠다”
닥터스팹 김근배 대표 (자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닥터스팹 김근배 대표 (자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오늘경제]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조홍근)는 지난 12월 보육기업인 ‘닥터스팹’의 ‘SLUSH 2018’ 참여를 지원했다고 9일 밝혔다.

유럽 최대 스타트업 컨퍼런스인 ‘SLUSH’는 핀란드 헬싱키에서 11회째 열리고 있으며, 이번 컨퍼런스에는 전 세계 3,100여개 스타트업, 1,800명의 투자자와 20,000여명의 참관객이 참여했다.

‘닥터스팹’은 의료용 실시간 환자 모니터링 및 진단장치 개발업체로 3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SLUSH 100’에 선정되며 주요 행사인 피칭경진대회에 참여할 기회를 얻었다. 

현재 개발 완성단계에 이른 제품은 환자의 소변상태 측정 장비 ‘드롭케어’다. ‘드롭케어’는 병실 내 사물인터넷(IoT) 장비를 통해 소변량 수치나 혈뇨·단백뇨 등의 검출 여부 등을 측정한다.

의료진은 컴퓨터를 통해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수액 측정에도 적용해 수액 성분과 투입 속도를 모니터링 하는 것이 가능하다.  

슬러쉬 개별부스 운영 모습 (자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SLUSH’ 개별부스 운영 모습 (자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드롭케어’는 이번 행사장에서 의료·헬스케어 관련 종사자들로부터 많은 주목을 받으며 총 30여건의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파트너쉽 구축을 논의했다. 

김근배 닥터스팹 대표는 “의료용 모니터링 솔루션에 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유럽 시장 진출 계획 수립 및 해외 현지 법인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닥터스팹은 지난해 부산 대표 창업기업에 선정되며,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주목받았다. 

11월에는 스페인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엑스포 월드 콩그레스 2018’에 참여해 현지 시장 반응을 확인하며 유럽 시장에 적극적으로 제품을 시험해보고 있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조홍근 센터장은 “이번 컨퍼런스 참가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많은 창업기업들이 전략적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글로벌 진출 플랫폼 역할을 강화해나가겠다”고 전했다.

'SLUSH 2018'에 참가한 '닥터스팹' (자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SLUSH 2018'에 참가한 '닥터스팹' (자료: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오늘경제=임효정 기자] lhj@startuptoday.co.kr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