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신개념 파력시스템 최초 개발... 기존 대비 발전효율 2배 ↑
건설연, 신개념 파력시스템 최초 개발... 기존 대비 발전효율 2배 ↑
  • [벤처창업신문 박세아 기자]
  • 승인 2019.01.0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수 국내 기술, 24시간 효율적·안정적 발전 가능
2중 변환장치·자동 위치조절장치 등 성능도 향상
한국형 파력발전 시스템 작동원리 (출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형 파력발전 시스템 작동원리 (출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벤처창업신문]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신개념 파력발전시스템을 개발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지난 7일 기존 파력발전 대비 발전효율을 2배 이상 향상하고 24시간 안정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신개념 파력발전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파력발전이란 파도의 운동에너지에서 동력을 얻어 발전하는 방식을 뜻한다. 기존 파력발전 방식으로 실시간 변화하는 파도의 방향 때문에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없었고, 조수간만의 차가 클 경우 설치가 불가능한 문제가 있었다. 

한국이 3면이 바다임에도 불구하고 파력시스템이 설치된 곳은 제주도 테스트베드 단 1곳에 불과한 이유이며, 전 세계적으로도 파력발전이 원활히 운영되고 있는 곳은 영국을 비롯 단 5곳뿐이다.

건설연 박민수 박사 연구팀이 고안한 것은 2중 변환장치와 자동 위치조절장치로, 해양환경에 무관하게 24시간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이 가능해졌다.

2중 변환장치는 파력의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장치다. 파랑의 원운동을 이용하는 원통형 실린더와 직선운동을 이용하는 스윙판 중 발전율이 높은 것을 매 순간 선별하여 발전기를 작동시키는 장치다. 

부력 원리를 이용한 자동 위치조절장치를 통해 수심변화에 즉각 대응하고 파랑의 방향 변화에 따른 좌우회전도 자유롭게 설계했다. 실시간 변화하는 파도에도 24시간 연속 발전할 수 있는 이유다.

기존 부유식 진자형 파력발전과 비교시 2배 이상 향상된 시간평균 24.1%의 높은 발전효율을 나타냈다.

1기당 생산전력은 시간평균 3㎾로, 소형풍력발전과 소요비용은 유사하지만 풍력발전에 비해 필요면적은 적고 소음발생 걱정도 없다.

박민수 수석연구원은 “순수 국내 기술로 효율성이 높은 파력시스템을 개발하면 3면이 바다인 한국이 향후 청정에너지 분야의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며 “해양환경에 관계없이 설치 가능한 만큼, 향후 국내 연근해역 적용 확대는 물론 해외시장 진출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벤처창업신문=박세아 기자] pkl219@startuptoday.co.kr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