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량 충격정보ㆍ위치 등 관련 정보 실시간 제공하는 블랙박스 서비스 ‘딥플라이’ 선보여
KT, 차량 충격정보ㆍ위치 등 관련 정보 실시간 제공하는 블랙박스 서비스 ‘딥플라이’ 선보여
  • [오늘경제 문성봉 기자]
  • 승인 2018.12.1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블랙박스 ODM 개발사 ‘엠브레인’과 손잡고 NB IoT 기반 블랙박스 ‘딥플라이’ 개발
‘유라이브’ 블랙박스 시작으로 적용 단말·유통채널 확대해 나갈 것
KT는 차량용 블랙박스 개발사 엠브레인과 협력해 NB IoT 기반 서비스인 딥플라이를 공동 개발해 선보인다 (제공: KT)
KT는 차량용 블랙박스 개발사 엠브레인과 협력해 NB IoT 기반 서비스인 딥플라이를 공동 개발해 선보인다 (제공: KT)

[오늘경제]  KT(대표 황창규)는 차량용 블랙박스 개발사 엠브레인과 협력해 NB IoT(협대역 사물인터넷) 기반 서비스인 ‘딥플라이’를 공동 개발해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딥플라이 서비스는 기존 블랙박스에 IoT GPS 기능이 들어간 것으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실시간 연동 돼 주차 중 충격·사고·차량 견인 등 차량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차량 위치, 배터리 상태 등 차량 정보도 조회할 수 있다. 과속 위반 여부 등 안전운행을 하고 있는지 실시간 모니터링도 지원한다. KT는 이용자의 급정거, 과속 등 운행 데이터를 분석해 안전운전 가이드도 정기 제공한다. 

딥플라이는 ‘유라이브 엣지 S1’, ‘유라이브 엣지 G1’ 블랙박스에 우선 연동 돼 이용할 수 있고 차량 용품샵에서 구매 가능하다. 연동 단말 모델 및 유통채널은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KT Biz Incubation 센터 이미향 상무는 “이번 블랙박스 출시를 통해 KT의 NB IoT 적용영역을 LP가스, 동산담보 등 고정체 관제에서 이동체 관제영역인 차량 내 블랙박스로 넓혔다”면서 “IoT 블랙박스는 운전자의 안전과 재산에 직결된 서비스인 만큼 운전자의 필수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엠브레인 서비스사업부 박영수 상무는 “딥플라이를 통해 블랙박스 이용자에게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며 새로운 IoT 블랙박스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엠브레인은 차량용 영상기기 전문 기업으로 연간 80만 대의 차량용 블랙박스를 생산하는 국내 블랙박스 제조업자 개발생산(ODM) 업계 1위 사업자다.

[오늘경제=문성봉 기자] mlsj2000@hanmail.net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