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벤처스, 2018년 43개 스타트업에 ‘337억원’ 투자...누적 투자액 ‘1350억’
카카오벤처스, 2018년 43개 스타트업에 ‘337억원’ 투자...누적 투자액 ‘1350억’
  • [오늘경제 임효정 기자]
  • 승인 2018.12.1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드 라운드와 시리즈 A 라운드 초기 투자 가장 많아
정신아 대표, “스타트업, 빅 위너로 밀어주는 데 최선 다하겠다”
카카오벤처스 2018년 투자 결산 정리 인포그래픽 (자료: 카카오벤처스)
카카오벤처스 2018년 투자 결산 정리 인포그래픽 (자료: 카카오벤처스)

[오늘경제] 13일 초기투자 전문 벤처캐피털 카카오벤처스(대표 정신아)가 2018년 한 해 동안의 투자 활동이 담긴 인포그래픽을 발표했다.

올해 카카오벤처스는 43개 스타트업에 337억 원 규모의 신규 및 후속 투자를 단행했다. 시드 라운드와 시리즈 A 라운드의 초기 투자가 가장 많았으며, 지금까지 카카오벤처스의 포트폴리오는 140개 이상, 누적 투자금액은 1,350억 원에 이른다.

카카오벤처스는 AR, 블록체인 등 새로운 산업분야로의 투자를 진행하며, 투자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AR 영역으로는 레티널과 스페이셜에, 블록체인 영역으로는 코드박스, 테라 등에 투자했으며, 리메세와마이듀티와 같은 인도 시장에 진출하는 팀에도 새롭게 투자했다.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올해는 카카오벤처스가 스타트업의 든든한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새롭고 유의미한 도전을 쉬지 않았던 시간”이었다고 한 해를 돌아봤다.

카카오벤처스는 게임, 블록체인 영역 등을 시작으로 밸류업파트너 팀을 신설했으며, 이 중 포트폴리오이자 상장사인 모바일게임사 넵튠의 정욱 대표가 게임체인저로 활동하고 있다. 

또 카카오벤처스는 루닛, 쥬빌리웍스 등 기존 포트폴리오로의 3회 이상 시리즈 투자도 활발히 진행시켰다.

지난 3월에는 ‘케이큐브벤처스’에서 카카오벤처스로 사명을 변경했으며, 5~6년 이상 카카오벤처스에서 비전을 함께해 온 정신아 당시 상무를 대표로, 김기준 당시 상무를 부사장으로 선출했다.

정 대표는 “앞으로도 카카오벤처스는 스타트업과 함께 미래를 앞당기는 역할을 할 것이며, 적극적으로 초기 팀의 핵심역량을 끌어주고 나아가 그들을 장기적인 빅 위너(Big Winner)로 밀어주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2년 4월 출범한 카카오벤처스는 현재 총 2,046억 원 규모의 펀드조합 6개를 운용 중이다.

[오늘경제=임효정 기자] lhj@startuptoday.co.kr

오늘경제, STARTUPTODAY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