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동산 침체·안정화...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사유 없어” 해제 요청
부산시, 부동산 침체·안정화...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사유 없어” 해제 요청
  • [벤처창업신문 박세아 기자]
  • 승인 2018.12.06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거래량 57% 감소, 올해 하락폭 커져
부산 7개 조정지역 청약 경잴률 작년 대비 급감
부산시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 현황 그래픽(출처: 부산광역시)
부산시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 현황 그래픽(출처: 부산광역시)

부산시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해제를 강력히 요구했다.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4일 지역 부동산 시장의 활성화와 주거안정을 위해 국토교통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이번 요청은 지난 8월 해제 건의에 이은 두 번째 공식 요청으로써  지난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주택 거래량이 반토막 나고, 아파트 매매가격은 하락, 미분양 물량은 증가하는 등 부동산 경기 침체가 가속화 및 장기화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부산시는 그동안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해 국토교통부, 국회 등에 건의 4회, 방문 면담 5회 등 계속해서 부산 부동산 동향을 알려왔으며, 7개 구·군과 함께 국회 간담회 참석, 국토교통부 방문 등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왔다.

이번 조정대상지역 해제 요청은 정부의 지난해 8월 2일 ‘실수요 보호와 단기 투기수요 억제를 통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 이후, 현재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 8월 대비 57.03% 급감하고,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은 지난 1월 대비 3.48% 하락, 아파트 미분양은 39.9% 증가, 7개 구‧군 청약경쟁률은 급격히 하락 또는 미달하는 등 부동산 경기가 안정화 됐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 부동산 동향은 침체 및 안정화 단계에 있고 이미 조정대상지역 지정 사유가 해소됐다”며 “수도권에 비해 취약한 지역의 경제력과 경제구조를 고려해 주택시장 규제를 탄력적으로 운영, 위축된 부동산경기 활성화 및 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 반드시 조정대상지역이 해제돼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2016년 11월, 2017년 6월 두 차례에 걸쳐 7개 구·군(부산진구,동래구,남구,해운대구,연제구,수영구,기장군)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 이후 지난 8월 기장군(일광면 제외)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바 있다.

[벤처창업신문=박세아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