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합밸리 페스티벌, 스타트업·예술가·소상공인 참여 속 성황리에 마쳐
홍합밸리 페스티벌, 스타트업·예술가·소상공인 참여 속 성황리에 마쳐
  • [벤처창업신문 문성봉 기자]
  • 승인 2018.12.0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합밸리 페스티벌 2018, 11월 30일부터 이틀간 개최… 1000여명 참여
지역 상권, 스타트업 연계 프로그램으로 홍합밸리 활성화 기대
창업 멘토링, 매장 갤러리화, 플리마켓, 원데이 클래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왼쪽부터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는 홍합밸리 고경환 이사장, 외식인 조강훈 대표, 와이낫 미디어 김현기 이사, 김기사컴퍼니 박종환 대표 (제공: 홍합밸리)
왼쪽부터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는 홍합밸리 고경환 이사장, 외식인 조강훈 대표, 와이낫 미디어 김현기 이사, 김기사컴퍼니 박종환 대표 (제공: 홍합밸리)

[벤처창업신문 문성봉 기자]  11월 30일(금)부터 12월 1일(토)까지 양일간 홍대·합정 지역의 창업가, 예술가,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기획된 ‘홍합밸리 페스티벌 2018’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재단법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한정수)와 재단법인 홍합밸리(이사장 고경환)가 함께 진행한 이번 홍합밸리 페스티벌 2018에서는 10명의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한 창업 멘토링, 청년 디자이너와 5개 매장의 인테리어를 리뉴얼하는 소상공인매장 갤러리화, 총 20팀이 참여한 창작 플리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었으며, 홍대에서 연남동 일대를 아우르는 여러 소상공인 매장이 함께 참여했다. 

홍합밸리 페스티벌 2018에 참여한 업계 전문가들이 즐거운 창업가 멘토링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홍합밸리)
홍합밸리 페스티벌 2018에 참여한 업계 전문가들이 즐거운 창업가 멘토링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홍합밸리)

홍대·합정 지역의 창업가와 예술가, 소상공인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상호 협업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출발한 홍합밸리 페스티벌은 올해 약 1,000여 명 이상이 참여해 뜻 깊은 시간을 만들었다. 

김기사컴퍼니 박종환 대표, 와이낫미디어 김현기 이사, 외식인 조강훈 대표와 진행된 토크콘서트에서 홍합밸리 고경환 이사장은 “‘창업, 창작, 그리고 사람’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페스티벌은 홍합밸리의 지속적인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됐다”라고 말했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한정수 센터장은 “10명의 분야별 창업가와 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한 창업자 멘토링은 4시간에 걸쳐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며 “이번 홍합밸리 페스티벌을 계기로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창업 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