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에너지 분야 시민창업가 발굴에서 투자유치까지
에너지공단, 에너지 분야 시민창업가 발굴에서 투자유치까지
  • [벤처창업신문 박세아 기자]
  • 승인 2018.12.0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시민창업 투자유치 간담회 ‘스파크 포럼’ 개최
기술·경영·마케팅 각 분야 전문가 패널 참석해
한국에너지공단이 시민창업 투자유치 간담회 ‘스파크 포럼’을 개최했다.(출처: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이 시민창업 투자유치 간담회 ‘스파크 포럼’을 개최했다.(출처: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공단이 에너지 창업 기업 3사의 투자유치를 돕는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최근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서울에서 에너지 창업기업 젠스토브, 트리플이, 로키사 3개 회사와 함께 시민창업 투자유치 간담회 ‘스파크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공단이 주최한 ‘세상을 밝히는 에너지 분야 시민창업경연대회’를 통해 발굴한 에너지 창업 10개 기업 중 젠스토브, 트리플이, 로키사 3개 회사가 참여했다. 

3사는 기술·경영·마케팅 분야의 전문가 패널들과 다양한 시민들 앞에서 시민창업경연대회를 통해 발굴한 스타트업 아이템을 선보였고, 전문가들의 코멘트와 시민들의 집단지혜를 받는 등 비즈니스 자문과 네트워킹의 시간을 가졌다. 

젠스토브와 트리플이는 ‘스파크 포럼’을 통해 얻은 자문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클라우드 펀드를 런칭할 예정이다.

젠스토브는 폐열로 전기를 생산하는 캠핑 가스 스토브를, 로키사는 에너지절약과 미세먼지를 절감하는 AI 플랫폼을 선보였으며, 트리플이는 사물인터넷으로 태양광 발전량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시민창업기업 젠스토브 김봉준 대표는 “단순히 상금지원으로 경연대회가 끝날 것이라 생각했다”며 “거기서 그치지 않고 시민 워크숍, 에너지대전 부스 참가지원, 투자유치 간담회 등 다양한 후속지원이 이어져 너무 든든하다”고 전했다.

[벤처창업신문=박세아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