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22:40 (금)
외식산업 규모 192조원 달해
외식산업 규모 192조원 달해
  • 김헌수
  • 승인 2017.09.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국민 78명당 1개의 음식점(주점 포함)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식품산업 규모 및 산업구조 파악에 필요한 각종 통계지표를 수집․정리․분석한 ‘2017년도 식품산업 주요통계’에 따른 것이다.

 

2015년 기준 식품·외식산업 규모는 약 192조 원이며, 이 중 음식료품 제조업이 84조 원, 외식업은 108조 원으로 나타났다. 식품제조업의 연평균 성장률은 6.8%, 외식업은 8.9%로,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연평균 성장률(3.6%)을 크게 웃돌았다.

 

1인 가구가 늘고 및 외식업 프랜차이즈가 꾸준히 증가해 외식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2015년 음식점(주점업 포함) 사업체수는 전년 대비 0.9% 증가한 66만개로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 5,153만 명 기준, 78명당 1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산업 종사자는 195만 명이며 전체 66만개 음식점 중 종사자 5인 미만의 소규모 음식점이 56만 9,000개로 86.5%에 달하고, 종사자수 10인 이상 음식점은 1만 8,000개로 전체 음식점업의 2.7%에 불과하지만 2005년 이후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체수는 한식 음식점업(30만4,005개)이 가장 많고, 커피숍 등 비알콜 음료점업(5만9,656개), 분식‧김밥전문점(4만3,719개), 치킨전문점(3만2,600개) 순으로 나타났다.

음식점 업체당 평균 매출액은 서양식 음식점업이 3.9억 원, 일식 음식점업이 3.2억 원, 한식 음식점업은 1.7억 원, 치킨전문점은 1.2억 원, 분식‧김밥전문점은 0.8억 원의 순으로 나타났다.

오늘경제, STARTUPTO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